> 북스토리 > 분야별 도서목록
방해자 (하) (북스토리 재팬 클래식 플러스 009)
정가 15,000원
출판사 북스토리
지은이 오쿠다 히데오
옮긴이 김해용
발행일 2016년 9월 10일
사양 432쪽
ISBN 979-11-5564-128-6
스크랩하기
 
책 소개

오쿠다 히데오가 선사하는 탁월한 하드보일드 소설
복잡한 인간의 심리를 예리한 심리학자처럼 정확하게 짚어내는 작가 오쿠다 히데오. 그의 작품을 읽다 보면 숨기고 싶었던 가장 밑바닥의 솔직한 생각을 들켜버린 것 같아 무한한 공감, 웃음과 함께 여운까지 씁쓸하게 남는다. 오쿠다 히데오는 항상 우리들의 미묘한 모습을 소설 속 캐릭터 속에 담아 언제나 삶을 탁월하게 그려낸다. 『방해자』는 그런 오쿠다 히데오의 정수가 담긴 장편소설이다.
평범한 주부, 강력계 형사, 그리고 불량 고등학생. 그럭저럭 나름의 인생을 살고 있는 아무 관련 없는 세 사람이 작은 방화 사건으로 인해 ‘악연’으로 얽히게 된다. 아무 일도 없을 것 같던 평범한 인생이 작은 사건 하나로 얽히고설키면서 산산조각이 나버리고, 행복한 일상을 보내던 사람들이 어느새 빠져나올 수 없는 수렁으로 깊이 빠져든다. 오쿠다 히데오가 놀랍도록 차가운 시선으로 묘사한 『방해자』는 일상이 얼마나 위태로운 토대 위에 서 있는지를 보여주는 듯하다. 읽을수록 더해가는 박진감과 현실감으로 무장한 『방해자』에 우리의 모습이 그대로 반영되어 있어 과연 온전히 작가가 만들어낸 허구의 소설일까 하는 의심마저 들 정도다.
 
아주 작은 잘못된 선택들이 겹쳐질 때 큰 파국이 다가온다!
집과 남편, 아이들이 전부인, 평범한 가정주부 오이카와 교코. 살림에 보태기 위해 시간제 아르바이트를 하고, 정원을 가꿀 꿈을 꾸면서 작은 행복에 만족하며 사는 그녀. 어느 날 교코의 남편, 시게노리의 회사에 의문의 방화 사건이 일어난다. 사건을 수사하던 형사 구노는 교코의 남편 시게노리를 의심하지만 그 후 동일한 수법의 또 다른 연쇄방화가 일어나면서 사건은 미궁에 빠진다. 하지만 경찰은 계속 시게노리를 압박해오고, 남편에 대한 믿음이 흔들리기 시작하면서 교코의 일상엔 작은 균열이 생긴다.
한번 싹튼 의심은 점점 더 부풀게 되고 교코는 그 현실에서 도피하기 위해 아르바이트 사원의 처우 개선을 위한 시민운동에 몰입하면서 점점 직장에서마저 설 자리를 잃어간다. 결국 매스컴이 시게노리를 의심하는 기사를 싣게 되자 교코는 패닉 상태에 빠진다.
구노는 교코에게서 죽은 아내의 모습을 느끼며 혼란스러워하고, 그럴수록 장모에게 의지하게 된다. 그러던 중 구노는 방화사건이 일어나기 며칠 전 작게 시비가 붙었던 불량학생 와타나베 유스케가 피해 서류를 제출한 사실을 알게 되고, 동료 형사와 야쿠자의 모략으로 형사를 그만둬야 하는 위기에 처하게 되는데…….


작은 방해 하나로 부서지는 연약한 행복, 그것이 주는 공포
행복한 생활은 너무나 간단히 부서져 버린다. 나의 행복을 지키기 위해 ‘방해’되는 것들을 어떻게든 해버리고 싶다! 이런 생각은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해보곤 한다. 그리고 그런 생각에 비난의 돌을 던질 수 있는 사람은 아마 없을 것이다. 그래서 추락해가는 주인공들의 모습을 보며 우리는 말할 수 없는 답답함과 안타까움, 동정심을 느낀다.
당장 내일 나에게도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을 것 같아 더 숨죽이며 빠져들게 만드는 소설 『방해자』. 손 안에 넣은 작은 행복을 지키고 싶었지만 어느새 일상이 공포가 되어버린 소시민들의 고군분투가 사실적으로 그려진 범죄 소설의 걸작으로 평가받는다. 이 작품은 나오키상 후보에 올랐을 뿐 아니라 제4회 오야부 하루히코상을 수상하고 제14회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2위에 올랐으며, 2015년에 드라마로 제작되어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받는 등, 대중성과 작품성을 동시에 인정받았다. 두툼한 책의 두께를 믿을 수 없게 만드는 ‘페이지 터너’ 오쿠다 히데오의 진가를 느낄 수 있는 소설이 될 것이다.

지은이 소개

■ 지은이 _ 오쿠다 히데오(奥田英朗)
1959년 일본 기후 현에서 태어났다. 잡지 편집자, 기획자, 카피라이터, 방송사 구성작가 등의 다양한 직업을 거치면서 소설가로서의 역량을 키우다가 1997년, 마흔이라는 늦은 나이에『팝스타 존의 수상한 휴가』로 데뷔했다. 이후 2002년 『방해자』로 제4회 오야부 하루히코상을, 2004년 『공중그네』로 제131회 나오키상을 수상했다. 아울러 『최악』 『걸』 『마돈나』 등이 모두 뜨거운 사랑을 받으면서 최고 인기작가의 자리를 굳혔다. 그 밖에 지은 책으로는 『소문의 여자』 『남쪽으로 튀어』 등이 있다.

 

■ 옮긴이 _ 김해용
경희대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출판 편집자로 일하며 다수의 일본 소설과 만화를 번역하고 편집했다. 주요 번역 작품들로는 『나오미와 가나코』 『여름이 끝날 무렵의 라 트라비아타』 『내 아내와 결혼해주세요』 『브레이브 스토리』 등이 있다.

목차

 

본문 속으로

심장이 마구 뛰고 있었다. 바보 같은 짓을 했다. 눈앞이 새까매졌다. 아마 고무로 일행은 나쁘지 않을 것이다. 자신이 나쁜 것이다. 고작 미리 알려주지 않았다는 이유만으로. 아니, 그런 것은 아무래도 상관없다. 진짜 문제는 자신이 마침내 혼자가 돼버렸다는 것이다.
생각 없는 자신을 저주했다. 다소 불만스럽더라도 맞춰 가기만 하면 되었던 것이다.
서쪽 해가 교코를 비추어 만든 긴 그림자가 아스팔트 위를 달렸다.
고독이 몸 안에 가라앉는다. 남은 것은 아이들과의 매일뿐이다.
갈 곳도 없다. 할 일도 없다.
                                                                                              -하권 본문 중에서-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