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스토리 > 분야별 도서목록
한 줌의 모래 (책 읽는 우리 집 27)
정가 12,000원
출판사 북스토리아이
지은이 시빌 들라크루아
그린이 시빌 들라크루아
옮긴이 임영신
발행일 2018년 8월 16일
사양 240×265
ISBN 978-89-97279-50-0
스크랩하기
 
책 소개

율리스 남매의 아름다운 추억이 담긴 사랑스러운 여름휴가 그림책!

 

‘여름휴가’라는 단어만으로도 머릿속에 참 많은 생각이 스쳐 지나간다. 똑같이 반복되는 힘든 일상에서 벗어나 가족들과 여유롭게 행복한 한때를 보내는 여름휴가는 생각만으로도 절로 미소 짓게 하며, 그 기대만으로도 오늘의 힘든 일과를 버티기에 충분하게 해 준다. 무엇보다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보내는 여름휴가는 웃음과 이야기가 끊이지 않기에 여름 휴가지에서의 여유와 행복은 가족들 모두에게 가장 행복한 추억을 선물한다. 무더운 한여름, 아이들의 방학 기간에 떠나는 휴가는 대부분 더위를 식히기 위해 물가를 찾곤 하는데, 바닷가에서 보내는 여름휴가는 아이들의 기분을 최고로 만들어 주기에 충분하다. 여러 파라솔이 펼쳐진 곳에서 그늘 속에 들어가 땀을 식히다가 더워지면 해변에서 파도를 타며 수영을 즐길 수 있고, 또 모래의 부드러운 촉감을 느끼면서 모래성을 쌓기도 하며 행복한 추억을 만들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여름휴가 기간 동안 바닷가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올 때면 아쉬움이 남기 마련이다. 여름휴가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신발에 남은 모래를 털어 내며 여름휴가를 추억하는 율리스 남매의 사랑스러운 그림책 『한 줌의 모래』가 북스토리아이에서 출간되었다.  

율리스 남매는 아빠와 바닷가로 여름휴가를 떠났고, 그곳에서 온몸이 흠뻑 젖도록 재미있게 파도를 타기도 하고 손가락 사이로 흘러내리는 금빛 모래를 만지며 모래성을 쌓아 튼튼한 요새를 만들기도 하며 최고의 여름휴가를 보냈을 것이다. 휴가가 끝나는 날이 되어 다시 일상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던 율리스는 끝내 눈에 눈물이 고이고, 누나의 마음에도 아쉬움이 가득 남아 마음 한구석이 무척 서운했다. 여름휴가가 끝난 후 어른들도 다시 일상으로 돌아갈 때면 힘겨운 마음이 이는데, 아이들은 오죽 마음이 속상하고 힘들었을까. 아마도 다시 일상으로 돌아온 것 자체가 너무나 싫어졌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신발 속에 가득 남은 모래는 율리스 남매에게 또 다른 상상력을 자극한다. 아름다운 추억을 남긴 여름휴가를 떠올리며 마음 가득한 아쉬움을 나눌 때 여름휴가는 다시 생생하게 되살아난다. 

시빌 들라크루아 작가는 상상력이 가득한 아이들의 마음으로 여름휴가의 추억을 흥미진진하게 나누는 남매의 모습을 따뜻한 연필 스케치에 노란색과 파란색만을 제한적으로 사용하여 여름휴가의 풍경을 아름답게 담아냈다. 아이들의 동심과 잘 어울리면서도 따뜻한 색감의 노란색과 바닷가의 시원한 물을 상징하는 듯한 파란색을 오묘하게 잘 조합하여 탄성을 자아내는 아름다운 작품을 선보인다. 프랑스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여름휴가의 대표작 『한 줌의 모래』. 마음까지 포근해지는 아름다운 여름휴가 그림책 속으로 들어가 보자.  

  

 

“모래알을 심으면 다시 넓은 해변으로 변할지도 몰라!” 

여름휴가가 끝나는 날, 아빠와 집으로 돌아온 율리스의 눈에는 눈물이 잔뜩 고였고, 누나의 마음에도 아쉬움이 가득 남았다. 그리고 신발 속에도 모래가 가득 남았다. 한 줌의 보드라운 모래를 만지작거리고 있을 때 율리스가 “누나, 뭐 해?”라고 물었고, 그때 아주 기발한 생각이 떠올랐다. 버리고 싶지 않아서 무심코 모으고 있던 모래알을 보고 “율리스, 이리 와 봐, 우리 모래를 심어 보자” 하니, “우아! 무엇이 자랄까?” 하며 율리스와 누나는 곧장 상상의 나래를 펼쳤다. “어쩌면 파라솔 밭이 되어서 해님에게 인사를 하지 않을까?”, “아니면 풍차 숲이 되어서 배가 바람을 타고 앞으로 나아가게 할지도 몰라.”, “아이스크림 꽃밭이 되지 말란 법도 없지? 레몬 맛이면 참 좋겠다!” 율리스와 누나는 다시 여름휴가 속으로 흠뻑 빠져들고, 모래알이 자라면 생길 즐거운 상상에 신이 난다. 한 줌의 모래를 심으면, 과연 어떤 일들이 또 일어날까? 

 

율리스 남매는 아빠와 떠난 바닷가에서 행복하게 여름휴가를 보내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왔지만, 너무나 큰 아쉬움에 눈물이 고일 정도로 마음 한편이 서운하고 허전했다. 남매는 곧 깨닫게 된다. 마음 가득하게 일어나는 그 해변에서의 촉감과 바닷가에서의 내음, 그리고 풍경과 추억을 가득 간직한 채로 가장 행복한 추억과 함께 일상으로 돌아와 있다고. 잊지 못할 경험과 재미있고 행복한 추억을 선물한 바닷가에 다시 돌아가고 싶은 건 너무나 당연한 일일 것이다. 내년에도 다시 새로 모래를 모을 수 있도록 바닷가에 데려가 주겠다고 약속한 아빠 덕분에 아마도 율리스 남매는 그 어느 때보다 더욱 열심히 일상을 보낼 것이다. 바닷가를 다시 찾을 그날을 위해. 

여름휴가의 흔적이 담긴 모래를 통해 여름휴가의 행복한 추억을 되살리는 『한 줌의 모래』는 한 폭의 아름다운 그림을 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해지고 아이들과 부모 모두에게 따뜻한 가족들과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사랑스러운 그림책이다. 아이들의 기억 속에 영원히 따뜻한 선물로 남을 멋진 가족 휴가를 추억하며,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사랑하는 가족들과의 소중한 추억을 간직하게 하는 멋진 여름휴가 그림책이다.  

지은이 소개
 
글ㆍ그린이_ 시빌 들라크루아
시빌 들라크루아 선생님은 1974년 벨기에 브뤼셀에서 태어나 현재 남프랑스 오트가론에 살고 있습니다. 브뤼셀에서 그래픽 스쿨을 졸업한 후 2000년부터 일러스트레이터와 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하며, 뒤퀴로출판사의 고전동화 일러스트 작업에 참여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이름들』 『난 무서워』 『블랑쉬는 밤을 싫어해』 『클레오』 시리즈 등이 있습니다. 
목차

 

본문 속으로

 

동영상

 

『한 줌의 모래』 북트레일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