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스토리 > 분야별 도서목록
철커덕 철커덕 한밤중 선로에서는
정가 14,000원
출판사 북스토리아이
지은이 가마타 아유미
그린이 가마타 아유미
옮긴이 김영주
발행일 2022년 12월 27일
사양 225*275
ISBN 978-89-97279-70-8
스크랩하기
 
책 소개

우리가 잠들어도

선로는 잠들지 않아요!

 

철커덕 철커덕

한밤중 선로에서는

한밤중 선로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날까요?

 

매일 수많은 사람들이 타고 다니는 전철, 방방곡곡 물건과 사람을 실어 나르는 열차 밑에는 선로가 깔려 있다. 

출퇴근하는 길에 전철을 탄 수많은 사람들을 보면 이 무게를 견디는 선로가 놀랍기까지 하고, 또 이 선로를 관리하는 일이 쉽지는 않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선로를 관리하는 신기한 차, 멀티플 타이 탬퍼와 선로 정비원에 대해 알려주는 『철커덕 철커덕 한밤중 선로에서는』이 북스토리아이에서 출간되었다.

 

전작인 『그 많은 빗물은 어디로 갈까요?』에서 지하 방수로에 대해 그렸던 저자 가마타 아유미는 탈것과 구조물에 대한 그림책으로 정평이 나 있다. 

어렵고 복잡할 수 있는 구조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쉽게, 또 현장에 있는 것처럼 생생하게 그린다. 

이 책에서는 야간에 일어나는 선로 정비와 그 핵심인 멀티플 타이 탬퍼의 역할을 알려준다. 중요하지만 낯설게 느껴지는 일에 대해서 설명하는 보기 드문 그림책이다.

 

멀티플 타이 탬퍼 그리고 선로 정비원의 이야기

 

역에서 열차 운행이 종료되었다는 안내가 울려 퍼지고, 열차 승객들이 돌아가는 그때 일이 시작되는 사람들이 있다. 열차를 받쳐주는 선로를 관리해서 모두의 안전을 지키는 선로 정비원들이다. 

무거운 열차가 계속 다니다 보면 아래 있는 선로가 틀어져 승차감이 나빠지거나 무서운 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데, 이들이 매일 밤 관리해주는 덕분에 우리가 마음 놓고 열차를 탈 수 있는 것이다. 

이들은 사람들이 잘 모르는 비밀병기를 가지고 있는데, 선로의 틀어짐을 고쳐주는 멀티플 타이 탬퍼가 그것이다.

 

저자인 가마타 아유미는 박진감 넘치는 그림으로 한밤중에 일어나는 선로 정비 과정을 꼼꼼하게 그려낸다. 

멀티플 타이 탬퍼가 철커덕 철커덕 소리를 내면서 비틀어진 선로를 수리하고, 지상 정비원들이 자갈을 정리하고, 감독이 최종확인을 하는 모습이 단계별로 그려져 있어서 호기심 많은 아이들의 이해를 돕는다. 

『철커덕 철커덕 한밤중 선로에서는』은 우리가 당연하게 여기는 것들 뒤편에 묵묵히 자기 일을 하는 사람들이 있음을 알려주는 그림책이다.

지은이 소개

지은이 : 가마타 아유미 

1969년 도쿄에서 태어나 나가노 현 마쓰모토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현재 일러스트레이터로 활약 중입니다. 그린 책으로 『달려라! 신칸센』 『지하철 긴 짱』 『헬리콥터 팔랑팔랑 군』 『옮기다』 『움직여라! 탈것』 『비행기 출발!』 『그 많은 빗물은 어디로 갈까요?』 등이 있습니다.

최근작 : <한밤중 선로에서는>,<그 많은 빗물은 어디로 갈까요?>

 

옮긴이 : 김영주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학원에서 일본 근현대 문학으로 석사 과정 졸업 후, 일본 문학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 『흰곰 가족의 5층짜리 신발 가게』 『흰곰 가족의 실내화 배달 소동』 『안 내면 진다! 가위바위보』 『꿈틀꿈틀 애벌레 기차』 『수박 동네 수박 대장』 『한밤중의 외출』 『내가 진짜 고양이』 『혼자 집 보는 날』 『괴도 퀸 1, 2』 『시간을 달리는 소녀』 등이 있으며, 지은 책으로는 『읽으면서 외우는 생생 일단어』가 있습니다.

최근작 : <읽으면서 외우는 생생 일단어> … 총 77종

목차

 

본문 속으로

 

동영상